[야수] : 미완의 상태에서 발톱을 세우다. [집히는대로 영화담


[야수]의 초중반은 마치 [공공의 적] 양편을 믹스한 것처럼 보인다. 장도영(권상우)이 거침없이 욕을 내뱉으며 양아치들을 덮칠 때 사람들은 대리만족감으로 낄낄 웃고, 이우진(유지태)이 법조계 고참 변호사와 범죄 거물 앞에서 당당함에 맞설 때 그의 승리를 원하게 된다.

그러나 [야수]가 하고자하는 이야기는 그 한계상황에서도 '범인을 검거했다'는게 아니라 닿기 힘든 사회악의 옷자락을 미처 잡지 못한 젊음의 열패감이다. 그리고 그 열패감을 극복하고 초극하는 것은 하나의 '야수성'임을, 그런 치열함을 그려내고 있다.

이렇게 적고 마무리하면 [야수]에 대해서 많은 것을 긍정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러나 그렇게 마무리하기엔 아쉬움이 군데군데 묻어있는 작품인 것이 일단 문제겠지.

유지태가 한 인터뷰에서 그랬던가. 젊은 사람들이 열심히 만든 젊은 영화라고. 유지태의 말은 결국 이 영화가 조각조각의 유기성을 잇지 못한 미흡한 작품이라는 우회적인 토로이다. 감각적이고 시종일관 사람들의 눈을 붙잡으려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세세한 디테일의 공정에는 닿지 못한다.

그래서 어느 정도 공을 들였을 '라이터'나 '엄지손가락'의 디테일들은 감독의 의도에도 불구하고 생각보다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이지 못한다. 라이터는 흔한 아이템이었고, 엄지손가락은 뜨악하다.

[말죽거리 잔혹사]로 인해 진짜 영화배우라는 자각을 얻었다는 권상우는 몇몇 부분(그것도 중요한 후반부에서 특히나)에서 고착화된 패턴으로 굳어버리고 만다. 사실 유지태도 관객들을 설득하지 못하는데, 이들 둘의 관계가 '야수성의 전이'라는 후반부의 총성을 낳는 관계임을 볼 때 큰 아쉬움으로 남는다.

이 둘의 결합을 위한 초반부의 공정도 치밀하진 못하다.(류승완이 만든 장편 중 제일 아니다 싶었던 [주먹이 운다]가 새삼 잘 만든 작품임을 실감케 한다!) 두 배우의 으르렁대는 야수성을 끄집어내지 못한 패착은 아무래도 감독에게 돌려야겠지.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비트][태양은 없다][무사]의 김성수라고 잘못 알고 있는 듯 한데, 신인 감독 김성수에게 많은 패착의 책임을 물을 순 없을 듯 하다. 몇몇 장면만이 아니라 영화는 확실한 야심이 보이고 그에 걸맞게 윤기도 난다. 덜 찰진 대사, 국어책 읽는 단역들, 후반부가 화룡정점이 아닌 구색으로 보이게 만드는 편집. 이 모든 것은 내일의 영광을 위한 신인감독의 첫 여정 탓일 것이다.

그러게. 극중 장도영 말마따나 "꼬우면 니가 형사감독 하던가."


+ 그래도 장도영 동생역 맡은 애의 연기는 참말로 심했다.
+ 신해철 부인 되시는 분은 립씽크 안되서 제가 다 죄송(...)

+ [동막골]의 히사이시 조 보다 [야수]의 카와이 켄지가 더 좋았다.

덧글

  • Forthy 2006/01/16 16:05 #

    카와이 켄지씨는 분명히 음악은 잘하는데 이곳저곳 '너무' 들이미는 느낌이;;;; 대체 안하는게 뭡니까. 러브코메디에서 액션에 남극에 이노센스에 =_=;;;; 어이쿠야
  • lunamoth 2006/01/16 16:10 # 삭제

    천사장 아니 그 유강진 친구분역의 김윤석씨는 꽤 잘 나왔다니까요! (다른건?)
  • 달바람 2006/01/16 16:32 #

    어머니 엄지손가락은 뭘 말하는 지는 알겠는데, 이건 좀 괴상하다는 느낌이 가득했어요-_-;
  • 정worry 2006/01/16 20:25 # 삭제

    흐흐. 보셨군요. 혹시 성우 오세홍씨 보셨어요? (전 아직 영화를 못 봐서요, 무슨 역으로 나오신다만 알아서...)
  • GONS 2006/01/16 20:40 #

    저도 그 화이팅이 그다지 와닿지 않았다죠ㅡㅡ;;
  • 메피스토 2006/01/16 21:30 #

    응? 여기서도 이우진인가요!?
  • delius 2006/01/16 22:11 #

    "엄지손가락은 뜨악하다."에 많이 동감합니다 ^^;;
  • 건전치이링 2006/01/17 00:49 #

    야수는 배우 인터뷰에서 "권선징악이라는 식상한 구조를 파괴한 영화입니다. 결말은 보시면 아시지만 악한자가 이기지요"라는 구절 보고 깔끔하게 무시했지요. 배우가 저런 생각을 가졌다면 분명히 재미없는 영화일거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감상보니, 제가 생각한것과 다르지는 않네요.

    발상이 미숙하니 영화 전반이 미숙할지도 모른다는 제 생각이 말입니다.
  • 렉스 2006/01/17 09:39 #

    포티님 / 그게 히사이시 조와의 차이점 같아요. 동막골에선 히사이시 조의
    특유의 분위기가 너무 드세서...이게 강원도인지 미야자키 월드인지...짜증이 나더군요.

    lunamoth님 / 그분 끝까지 의연하시더군요. 이미 이 길에 들어선 자의 최후를 아는 듯.

    달바람님 / 좁게는 원츄 생각도 나고(....) 어머니 쪽도 아들 쪽도 참 어울리는 모션이었습니다;

    정worry님 / 제가 오세홍씨를 잘 몰라서..음; 혹시 손병호씨 쪽 변호사역을 맡으신 분인가요?+_+

    GONS님 / 처음엔 그런갑다 했는데 차가운 병실에서 엄지손가락 한번, 화장터에서 한번 그러니 참 난감하다 싶었습니다...;

    메피스토님 / 네.

    delius님 / 감독님 왜 넣으셨나요;

    건전치이링님 / 만약에 영화를 보신다면 그 배우의 발언이 약간의 트릭이라는 걸
    아시게 될겁니다.
  • 정worry 2006/01/17 10:54 # 삭제

    오세홍 아저씨가 판사로 나오신단 얘기만 들었어요. (오세홍 = 닥터 그린, 톰 행크스, 크라이첵, 마이콜, 짱구 아빠, KBS 존 말코비치, 꼬마생쥐 메이지, 마스터 키튼...) 혹시 그분 대사가 없어져버린 건 아닐런지 OTL
  • 렉스 2006/01/17 11:29 #

    정worry님 / 아하...그런 사실을 알았더라면 좀더 자세히 볼걸.
    판사님은 대사 좀 있었습니다. 후반부 되면 유지태도 슬슬 머리 헝클어지고 애가 맛이 가기 시작하는데, 그걸 보고 "피고들은 죵하란 말이다앗~"이라고 일갈하시죠;
  • 2006/01/17 17:1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나비효과 2006/01/19 13:19 #

    엄지손가락 원츄는.... 장례식 때 정말 뜨악했죠 -_-;;;
  • 렉스 2006/01/19 15:35 #

    비공개님 / 꺄륵입니다.

    나비효과님 / 불타는 관을 보고 원츄를 날리다니!...라는 불경스러운 생각이 들었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W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