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자중독 테스트라... _속하기를 거부하며

+ 박군님Sion님의 포스트에서 트랙백~.

1. 화장실에 갈 때는 아무리 급해도 신문이나 잡지나 책을 꼭 챙긴다.
- 네, 그래서 요즘 [메트로]에서 야마꼬님이 새로운 만화를 연재해 희희낙낙(....)

2. 피치 못해 화장실에 읽을거리를 챙겨가지 못했을 때는, 볼 일을 보면서 주변에 보이는 활자들을 꼼꼼이 읽는다.
- 네, "친구 집에 놀러가니 누나가 자고 있었다... 욕실에서 친구 누나 남친이 나와서 흠씬 맞았..." 류의 글이나, 이반 찜질방, 장기 매매 등의 딱지를 자주 주시하곤 합니다;

3. 친척들이 사는 시골에 내려갔을 때 마땅히 읽을 게 없어 "축산신문" 이나 농약 사용설명서를 20분 이상 읽어본 적이 있다.
- 네, 초등 6년때 큰댁에서 [노태우 후보 만화]를 읽어서 제법 감명을. 그래서 마음 속으로 "1번 당선"을 바란 적이 있었다.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4. 신문을 광고(와 신문 사이에 끼여있는 광고지)와 주식시세를 포함해서 1면부터 끝까지 다 읽어본 적이 있다.
- 아니오. 뭣땀시(....)

5. 대형서점에 한 번 가면 평균 3시간 이상 서 있는다.
- 아니오. 다리 아프잖아요;

6. 책 냄새를 좋아하고 5가지 이상의 책 냄새를 구별할 수 있다.
- 아니오. 내가 무슨 세퍼드도 아니고 말이시(....)

7. 지하철이나 버스를 탔을때는 주로 신문이나 잡지나 책을 읽는다.
- 네, 그리고 잠에 듭니다;

8. 집을 떠나게 되면 (예:피서갈 때, MT갈 때) 꼭 책이나 잡지 한 권 이상을 가방에 챙긴다.
- 네, 제대로 읽지도 않을거 매번 들고 감; 학술답사 때 임철우의 [봄날] 읽다가 머리가 욱씬;(한참 진압군의 양민 학살이 이어지던 대목...)

9. 책값이 비싸서 망설여본 적이 없다. 책값은 아무리 비싸도 아깝지 않다.
- 아니오. 이보슈(...) 아무튼 비싼 책 결국 선물로 염두해 두다가 못 사준 기억이....

10. 나는 서핑 중독 증세도 있다.
- 네.................;

11. 하지만 채팅보다는 주로 눈팅을 선호한다.
- 아니오. 눈팅이니 대화의 끊어짐을 못 참습니다. 그런 분위기가 조장되면 심지어 차단까지;(성격이 너무 이상해;)

12. 책을 도저히 놓을 수 없어 약속시간에 늦을 때가 종종 있다.
- 아니오. 약속시간에 늦는 인간들을 싫어합니다.

13. 학교에서 수업시간에 선생님 몰래 책을 읽은 적이 있다.
- 네, 너무 지겨운 강의에 결국 다른 책을 본(....)

14. 학교 도서관 사서 선생님과 알고 지냈다. (단, 학교 도서관이 없었던, 또는 사서 선생님이 없었던 불행한 학창시절을 보낸 이들은 공공 도서관 사서나 서점 주인도 됨.)
- 아니오. 이건 뭐라고 답해야 할까요. 일단 학교는 중.고등 공히 소림사 학교(...)라 도서관이 폼으로만 있었습니다; 대여점 주인 아저씨가 절 아는건 포함이 되나요;;

15. 맞춤법에 민감하다. (예를 들어 "찌개"를 "찌게" 라고 쓴 식당에 들어가면 불편해진다.)
- 네, '찌개'에만 민감합니다. 도'데'체라고 쓰는 것도 못 견뎌하고. 다른 맞춤범은 관대합니다. 번역체와 오타.비문으로 얼룩진 인간이라;

16. 혼자 식사할 때는 책이나 신문을 보면서 밥을 먹는다. 결국 찌개는 식고 밥은 딱딱해진다.
- 네, 오늘 아침도 그렇게 먹고 왔어요(....)

17. 밤에 불빛이 밖으로 새나가지 못하게 이불을 둘러쓰고 몰래 책을 본 적이 있다.
- 아니오. 뭣땀시?;

18. 고3 때는 집에서 나 때문에 신문을 끊었다. (논술 세대는 제외)
- 아니오. 12시 안에 잠 드는 저를 한심하게 보시긴 하더군요;

19. 시험 전날 딴 책을 보느라 밤을 새거나, 책을 읽느라 숙제를 못해간 적이 있다.
- 아니오. [디아블로]로 밤샌 적은 있어도(....)

20. 플랫폼에 걸린 지하철 노선도는 아무리 오래 봐도 재미있다.
- 아..아니오;

4개 이하 : 책 좀 읽어라 ~
5~12개 : 뭐 그럭저럭 정상 ~
13~15개 : 활자 중독
16개 이상 : 당신은 이미 요미코 리드먼


결과상 저는 그럭저럭 정상이지만 설문이 워낙 독특해서=_=;

덧글

  • nano 2006/04/04 12:52 # 삭제

    재밌어 보여서 저도 해봤습니다^^
  • 히로 2006/04/04 13:49 # 삭제

    저는 책 냄새 좋아해요.
    오랜된 책에서는 단 냄새가 납니다
    지하철에서 책읽다가 하품할 때..입을 막으며 잠시 책냄새를..^^;;;

    서머소닉에 tool오는데...렉스님이 좋아하시는..데프톤스도..ㅎㅎ
  • 미스템버린 2006/04/04 14:50 # 삭제

    히히히~ 재밌다 ㅋㅋ
    저는 지하철 노선도 재밌든데 ㅋㅋ.. 문옆에 광고들도 재밌고..
    근데 요즘은 석유좋아하는 미녀광고가 너무 많아서 좀 ㅋㅋㅋ
  • Hermes 2006/04/04 15:31 #

    캬하. 오랜만에 재미있는 테스트군요. ㅡ,.ㅡb
  • Sion 2006/04/04 15:47 #

    뭣땀시~ 에서 느껴지는 오사카의 향기...(응?!;;)
  • budwhite 2006/04/04 16:02 #

    즐거운... 테스트군요...
  • 하늘처럼™ 2006/04/04 16:27 #

    다행히 그럭저럭 정상!! ㅋㅋㅋ
  • 렉스 2006/04/04 18:04 #

    나노님 / 으하하 :)

    히로님 / Toooooooooooooooool!! 일본에 산다고 섬머 소닉 가진 않았겠지만 암튼 괜히 부럽습니다;

    템버린양 / 석유 좋아 아니면 효리라서 그냥 책을 보고 만다는;

    헤르메스님 / 네 :) 저도 재미났습니다.

    Sion님 / 뭣땀시?(....)

    budwhite님 / 문답도 즐거우셨나요?+_+

    하늘처럼™님 / 저는 그럭저럭 정상이라 조금은 실망했습니다;
  • 네르 2006/04/04 19:21 #

    렉스님 답변 읽다가 웃겨서 기절하고 말았슴닛...
    특히 "세퍼드도 아니고 말이시..."
    ㅎㅎㅎ
  • kritiker 2006/04/04 22:50 #

    저는 종이 맛으로도 5가지 이상 구별 가능합니다-_ㅠ
    염소죠;
  • 영원제타 2006/04/04 23:25 #

    디아블로는 밤새라고 만든 게임이지요.
  • 無念無想 2006/04/05 13:05 #

    활자중독이라고 나오는 군요. 어쩐지 슬퍼집니다. ㅠㅠ
  • 렉스 2006/04/05 16:29 #

    네르님 / 저는 마약단속견이 아니란 말이죠...흑;(....)

    크리티커님 / 아무거나 드시면 안됩니다(....)

    영원제타님 / 블리자드는 그때가 좋았습니다.

    無念無想님 / 왠지 부럽습니다(왜;;)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W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