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 : 감정의 혈흔. [집히는대로 영화담


무대 인사에 나온 지진희씨의 말에 의하면 하드보일드는 장르가 아니라 스타일이라고 한다. 한 방향으로 내닫고 치닫는. 그의 말대로 [수]는 한 방향으로 내달린다. 박찬욱 영화의 폭력이 과시적이고 위악적이라면 최양일의 이 영화는 '날것'이다. 엉키고 찌르고 베고 뽑는다...

무작정 치닫는 탓에 설명도 부족하고 갑지기 뭔가 불쑥 끼여드는 불편함도 제공한다. 그럼에도 왠지 설명이 충분한 감독 편집 버전이 존재하기는커녕 이 상태로 만족할 거 같다는 생각마저도 든다. 친절하고도 이렇다고 설명하는 영화라기 보다는 아찔함 속에서 관객의 가슴에 감정의 혈흔을 남기는 영화랄까.

아무튼 반응은 안 좋고, 그 반응도 이해하고 그에 따른 무대 인사의 지진희와 강성연의 우려도 이해된다. 덕분에 이 영화를 본 대한민국의 몇 퍼센트가 되었다. 허허.

+ 남자 배우들의 진용이 의외로 화려한 영화, 문성근이 조금 옷이 안 맞는 듯 하다.

핑백

  • 렉시즘 : ReXism : 2007년 동안 본 영화들 정리. 2007-12-27 16:42:02 #

    ... 0 : http://trex.egloos.com/3060472: 줄거리, 미술, 비쥬얼, 인물들 그 어느 것도 맘에 드는 구석이 하나도 없었던.- 수 : http://trex.egloos.com/3074248: 오만석은 [우리 동네] 보다 이게 더 낫던걸.- 고스트 라이더 : http://trex.egloos.com/3117098: 니콜라스 케이지 같은 배우들 ... more

덧글

  • 히치하이커 2007/03/26 20:27 #

    전 이런 거 좋아하는 데요. ^ ^;
    쩝... 근디 요즘 사정이 극장에 갈 수 없게 만드네요. 아이고야~
  • 사은 2007/03/26 21:04 #

    고저 부럽! :D 이란 말 밖에는 할 수가 없습니다? (지진희씨! >_<)
  • 렉스 2007/03/27 10:04 #

    히치하이커님 / 후반부의 덜컹거림은 조금 낯설수도 있을겁니다.
    (객석에서 끊임없이 나오는 킥킥 웃음) 극장에 가실수 있길;

    사은님 / 으허 지진희씨 좋아하셨군요!
  • Run192Km 2007/03/31 00:00 #

    재미있을 것 같지만;;;
    빨간색이 너무 난무할 것 같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W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