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트릴로지 [집히는대로 영화담

[본 아이덴티티]

거울 앞에 자신의 모습이되 누군지 알 수 없는 대상의 얼굴이 있다. 그 얼굴이 누구인지 그 얼굴의 이름이 무엇인지 되쫓는다. 위기의 순간에 뿜어나오는 기적 같은 육체의 각과 힘은 본능인가 훈련된 결과인가. 그 전모의 일부를 밝히는 '자신과 닮은 처지'의 남자. 우리는 조직 속의 개개인이며, 그 개개인들은 명령만 부여받으면 무엇이든 즉각 행하는 기계적인 개체들이다... 그 개체의 삶보다 소중한 이와의 포옹으로 다른 삶을 택하려 한다.

[본 슈프리머시]

자신의 삶에 끌여들이지 말았어야 할 이와 함께 지구의 반대편에서 조용히 살던 그, 그러나 여전히 자신의 강박적인 악몽을 안고 과거를 쫓고 있었으니. 결국 조직의 과실을 덧씌우려는 음모는 소중한 이를 잃는 결과를 초래한다. 그 원인의 핵심과 과거의 강박에 다가가려는 그는, 결국 자신 역시 타인의 소중한 이를 해친 전력이 있음을 알게 된다. 역시나 비슷한 처지의 남자의 피흘리는 육체를 바라보는 측은한 시선, 과거의 누에 대한 사과.

[본 얼티메이텀]

2편의 마지막 장면이 3편의 중앙에 자리잡는 기가 막힌 묘수를 택하며, 이제 마지막(이면 좋겠다) 기억의 핵에 근접하는 제이슨 본. 아니 데이비드...

그 모든 것의 총집편이라고 할만 하다. 구경하는 사람 환장하게 만드는 긴장감 넘치는 음악과 죄흔들어대는 카메라, 시리즈 총편 중에서 가장 드라이한 맷 데이먼. 그리고 죄책감, 조직 안에서의 개인에 대한 연민, 타인과 자신에게 되묻는 질문들. 그리고 남아있는 미소와 해피엔딩까지.

오만 곳을 누비다가 뉴욕에 온 것 잘한 것 같다. 결론에도 어울려 보이고. 그럼에도 불구하는 나는 이 시리즈와 그렇게 궁합이 안 맞는 듯. 이번에도 가까스로 졸 뻔한 것을 겨우 참아냈다. 자신의 '감당하기 힘든' 근원에 다가가려는 고통스러운 이력기는 분명 매력적이긴 하다. 배우 탓도 있지만 '제너럴 스트라이커'와 조우하는 듯한 울버린을 연상하기도 했고(2편), 3편은 마치 네오와 아키텍처의 만남 같다는 생각도...


핑백

  • 렉시즘 : ReXism : 2007년 동안 본 영화들 정리. 2007-12-27 16:42:02 #

    ... p://trex.egloos.com/3351613: 프레지던트 슈왈츠제네거 성우가 슈왈츠제너거 같은 목소리를 좀 냈음 하는 아쉬움이.- 본 얼티메이텀 : http://trex.egloos.com/3392646: 역대 시리즈 중 본이 제일 드라이하게 보였다. 그래서 난 별로.- 원스 : http://trex.egloos.com/3419763: 볼 때는 충만한데, ... more

덧글

  • 알트아이젠 2007/09/17 09:19 #

    언젠가 '본'시리즈를 다 봐야겠군요.
  • 가명라이더 2007/09/17 09:29 #

    본과 3명의 여인들이군요.. :) 마리양도, 토실양도 좋지만, 연상의 여인도 좋져.. (먼산..)
  • 히치하이커 2007/09/17 18:03 #

    처음엔 맷 데이먼이 고도의 훈련을 소화한 암살자라니하는 생각에 의아했지만, 시리즈를 보다 보니 '감독님, 나이스 캐스팅'이라고 외치고 싶어졌답니다.
    전 아이덴티티부터 몽조리 다 잼나게 봤구요. : D
  • 렉스 2007/09/18 10:10 #

    알트아이젠님 / 나름 추천할만 합니다. 허허.

    가명라이더님 / 의도적으로 고른 사진이긴 하지요. 하지만 제 타입은 아무도 없.

    히치하이커님 / 전 엉뚱하게 [디파티드]에서 맷 데이먼 뒷 모습 보고 감탄.
    사람은 운동을 해야 한다는 당연한 진리를.
  • iamsia 2007/09/21 14:01 #

    재미있게 잘 봤지만서도
    전 멀미나서 고생을 좀 했지요;;;
  • 렉스 2007/09/28 10:12 #

    iamsia님 / 저 이 영화와 크게 인연은 없나봐요.
    2편은 아예 자버렸고; 3편도 좀 보다가 몇몇 부분 졸음 충동이;;
  • 윤군maze 2007/10/01 01:31 # 삭제

    본의 '순간 잔머리굴리기'가 감동적인...우워;;
  • 렉스 2007/10/01 08:36 #

    윤군님 / 수건과 책 한권으로 애 하나 잡더군요. 으하하.
  • 윤군maze 2007/10/01 20:06 # 삭제

    사실 다른 장면은 좀 지루했었는데 초반 버스터미널 장면은 두근두근 멋졌음 :)
  • 렉스 2007/10/01 23:14 #

    윤군maze님 / 버스터미널이었나요. 음 기차역 아니었나? 뭐 암튼(...)
  • 타브리스 2007/10/07 21:47 #

    워털루 기차역이죠. 뭐 상황 초반에는 기차역 밖 버스 정거장 하나를 비추기도 했지만, 터미널까지는 아니었고.

    두번이나 봤는데 전혀 감흥이 깎여나가지가 않더군요. 저항자의 이미지를 너무 좋아해서일까요. :-)
  • 2007/12/08 13:48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W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