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카 갓 탤런트 _뭔가를 접하며

방안에 있는 TV의 케이블 채널이 좀더 붙었다. 그중 온스타일 채널이 붙었는데... 내가 뭐 여자 머리 위부터 발 끝까지 패션 어쩌고 이런건 아무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 - 남성 잡지 섹스 칼럼(몸에 요구르트 쳐바르는 것으로 2페이지 떼우는 그런 코너 있잖나)만큼 끔찍함 - 그런갑다 했는데...

내 취향상 또 유치한걸 은근히 좋아해서 요즘 [아메리카 갓 탤런트]를 보는 중이다. 이미 2006년도 우승자까지 웹에 떠도는 마당이라 판도는 아는데, 미국의 '끼 있는/없는 괴짜'들 구경보다 어째 심사위원 구경하는게 더 재밌어서 말이지. 그래서 이 참에 함 정리해본다.

- 피어스 모건 : 영국에서 온 아저씨. 그래서 심사평에서 좀 쏜다 싶으면 관객들은 우우 야유가 터져 나온다. 아니다 싶으면 진작에 엑스 버튼 누르는 식성을 자랑하며, 칭찬도 일단 쏘는 멘트로 시작한다. 가령,

"일단 동생은 최악의 보컬리스트군요.(관객 야유 들리고) 하지만 최고의 하모니카 연주자입니다."
"일단 헤어스타일부터 바꿔야하고, 드레스도 바꿔야하고...(야유) 그것만 고치면 당신이 우승입니다."

이럼에도 불구하고 모 여성의 스트립=_=;;쇼에는 통과 멘트를 하는 등, 나름 자기 유머라고 뱉는 경우도 있는 양반. 사실 피어스가 내 의견과 제일 잘 맞는 편이다.

- 브랜디 : 역시 출신이 그런지라 끼 보다는 재능 쪽이며, 특히 어린 아이들이 노래를 잘 부르는 재능 이런 대목에 점수를 팍팍 준다.

이 프로그램을 보고서야 브랜디가 참 귀여운 사람이라는걸 알았다. 두 남자 눈치를 굉장히 보는 편이며(고집도 있다 물론) 특히 피어스 쪽을 볼 때는 웃음마저 나올 지경. 모진 소리는 못하는 편이지만 여성의 신체 가지고 어쩌고 하는 대목에서는 차디찬 눈길을 가차없이 주고, 은근히 할 소리 다 하는 타입.

- 데이빗 핫셀호프 : 전형적인 와하하와 투썸업을 아끼지 않는 '백인 바보' 캐릭터. 좀 안쓰럽다 싶은 캐릭터들에게도 위안과 격려도 주는 유쾌한 선역 담당인데, 의외로 '한마디로 재미없는 타입'에 대해선 점수를 안 주는 편.(써놓고보니 당연하군;;) 아무튼 분위기 메이커.


덧글

  • 스칼렛 2007/11/09 11:45 #

    아.. 아앗 핫셀호프씨! 키트는 어디갔어요! (....)
  • 렉스 2007/11/12 07:49 #

    스칼렛님 / 극장판에 까메오라도 나오면 좋을텐데 말이죠.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W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