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프라 소사 + 포토 앤 플라스틱

간혹 지인과 만날 때 프라킷을 하나 정도 들고 나오곤 한다. 그 날(지난주 금요일)도 어김없이 라떼 한잔과 BBK 의혹과 관련된 이야기들을 나누며 올리브유와 치킨의 만남을 떠올리곤 했는데, 이 분 나의 스트라이크 IWSP를 이뻐해 주시더군. 그러나 이 분의 손에 닿을 때마다 하나씩 떨어지는 파츠의 기적을 맛보았다. 말 그대로 부러졌다! 으하하. IWSP의 날개 부분 파츠 동강. 스트라이크 건담 MG의 패착 중 하나인 발목 덮개 파츠 동강.(사진에 보다시피) 이 신선한 기적에 나는 화를 낼 수 없었다. 전혀 낼 생각도 없었다. 왠지 즐겁고 웃겼다. 정말. 현재는 문제의 날개 파츠 남은 쪽도 떼냈고, 발목 덮개도 양쪽 다 제거했다. 그냥. 평소에 엇나간 먹선, 흐릿한 먹선, 긁혀나간 데칼, 없어진 일부 파츠. 모두 전쟁의 상흔이라고 쳐두는 성격 탓에 별 문제가 없다. 조립식 장난감의 운명이려니.

현재 이걸 만들고 있다. 어제 1시간 정도. 실제로 만드니 아 생각보다 크더군. 역시 막투는 모든 킷 다 가지고 싶은게 사실이니 이 킷도 후회가 없지 싶다.
아무 관계 없는 녀석도 태워보고, 있지도 않은 유치한 데칼도 붙여봤다. 막투까지 완성하려면 언제 걸릴지 모르겠지만 그냥 소소하게 만져주는거지. 뭐.


덧글

  • 나르사스 2007/11/20 10:21 #

    대인이시군요!
  • hkmade 2007/11/20 11:46 #

    푸핫.. 전 저거 처가댁 조카가 댕강.. 그래서 순접으로 이쁘게 다시 부쳐주었는데..
    그러고 보니 며칠전 놀러왔었는데.. 이번에는 Z건담도 뿌지지직..
    머 살째기 원상복구해서 다시 진열했습니다.
    역시 모델은 사람의 손을 타야한다는게 저의 지론입죠. ㅋㅋ
  • 하늘처럼™ 2007/11/20 11:48 #

    흐흐.. 젠타는?? +_+

    기로로군은 책상위에 잘 있답니다..
  • acrobat 2007/11/20 17:10 # 삭제

    저는 저 부분 애저녁에 조립하면서 분질러 먹었는걸요. 정말 다시는 손대고 싶지 않은 최악의 발목덮개...;;;
  • 몰락하는 우유 2007/11/20 22:42 # 삭제

    lllOTL

    + MG와 HG의 간극을 보면서 좌절....보다는 그저 부러워하고만 있습니다;
  • 렉스 2007/11/21 10:24 #

    나르사스님 / 천수관음이 될거에요.(야)

    hkmade님 / 조카 몬스터의 마수가 시작되었군요 ㅜㅜ)

    하늘처럼™님 / 으하 오타까지. 잘 키워주세요^^

    acrobat님 / 그 경험담 덕에 저는 안도하고 그냥 방치하기로;;

    몰락하는 우유님 / 12월엔!
  • 하늘처럼™ 2007/11/21 14:03 #

    ㅎㅎ 제타제타.. +_+
  • 렉스 2007/11/22 09:49 #

    하늘처럼™님 / 발음을 배우는 아기 같;;
  • 하늘처럼™ 2007/11/22 10:25 #

    어허!!
    기로로군이 쓸쓸해 합니다..
    얼른 한 마리 더 주세욧!!!!
  • 2007/12/08 11:28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W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