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7 퀀텀 오브 솔러스] '다크' 에이전트 [집히는대로 영화담

화장실에서 총구를 겨누는 타이틀로 시작하여 '다행스럽게도' 여체가 현란하게 나오지 않는 주제가와 크레딧의 향연에 이어 그 어떤 제대로 된 신무기도 없이 총구와 질식으로 악당-이라고 불리는 상대들-을 쓰러뜨리며 코드명을 아무데나 흘리고 다니며 고환을 위협받으며(하하) 결국 임무마저도 완수하지 못한 채 다음을 향한 여운을 남긴다. 이것은 전대미문의 제임스 본드의 탄생이며 '동남아시아풍의' DMZ에 위성병기나 쏴대던 전작들이 벌린 개판들을 수습하는 시의적절함이다.

=> 이렇게 007 '비긴즈' [카지노 로얄]에 대해서 쓴지 2년이 지났다. 영화는 '이제 다시 우려스럽게도' 여체가 사막을 수놓는 주제가와 크레딧이 나오며, [카지노 로얄]과 당당한 형제 영화임을 자처하는 '차가운 나라'의 마무리 장면으로 하나의 원을 형성한다. (들순이 말을 빌어 푸틴 같다는)007은 여전히 그 표정으로 '복수와 임무를 혼동할리가요'라고는 하지만 원천 살인병기 답게 손이 가는대로 위기상황시 (표현 그대로)'사람들을 잡아 패서 죽인다.'

그의 인생중 가장 완벽한 의미의 사랑이라고 믿은 여성의 '징표'를 손에 움켜잡고, 악의 실체에 다가가지만 더 강대한 악의 코어는 자리잡고 있으며 사랑이라는 이름의 진실은 애써 외면해도 좋았을 덧없음이었다. 그럼에도 여전히 다문 입으로 상사와의 한결같은 유대를 약속하며, 다음편에서는 그래도 '더 잘 빠지고 좋은 차'를 타겠지라는 희망 정도는 품을 정도다. 엔딩 크레딧의 '윌 비 리턴'이 더욱 뭉클하게 와닿는다.

[카지노 로얄]의 초반에 나왔던 야마카시풍의 액션은 없지만, 여전히 액션은 훌륭하고 주인공의 코뼈가 걱정될 정도. CIA의 '말 통하는 친구'인 펠릭스도 이어서 나오며, 007 시리즈의 상징적인 장면 오마쥬도 헌정된다. 법인카드를 막아주고픈 수많은 이 나라 영감쟁이들도 떠올랐고...

+ 관객 반응을 봐서도 '아무래도' [카지노 로얄]을 복/예습하시는게 나을 성 싶다.
+ 다음편에서까지 출연을 보장받은 '그 캐릭터' ㅊㅋㅊㅋ <-


덧글

  • 하늘처럼™ 2008/11/13 13:39 #

    카지노 로얄을 안보고 대충 내용만 알고 간 상태라..
    보는 내내 좀 불편했지요..
    케이블에서 카지노 로얄 방영 해주면 꼭 봐야겠습니다..
  • 렉스 2008/11/13 14:02 #

    아무래도 그렇겠더군요.
    '베스퍼는 진정 사랑한건 너뿐이야'라고 주변 인물이 몇번이고 말하는데 듣는 제가 지겹더군요.
    아 그래서 뭐 어쩌라고. 연애담 관심 없으니 흑막 떡밥이나 밝히라는.
  • 나르사스 2008/11/13 16:40 #

    설마 트릴로지로 나올줄은 생각도 못했습니다...
  • 렉스 2008/11/14 10:37 #

    흑막이 얼마나 거대할지 모르겠네요.
    3부작으로 끝날지 시리즈 내내 숙적이 될지...허허.
    그런데 이 양반이 그만 두는 시점에서 적당히 마무리되겠죠. 흐
  • dethrock 2008/11/13 19:02 #

    전작은 불알고문밖에 기억이 안나서 큰일이네요. 덜덜
  • 렉스 2008/11/14 10:39 #

    저는 불알고문 장면 덕에 전작의 여주인공이 어떻게 생겨먹었는지도 기억이 안 나요. 와하하.
  • 계란소년 2008/11/15 15:46 #

    내가 고자라니!!
  • 계란소년 2008/11/13 19:09 #

    하지만 이게 007인지 하드보일드 스릴러인지 정체성 고민은 해봐야 할 듯...
  • 렉스 2008/11/13 19:50 #

    별로. 전 티모시 달튼 버전도 보고 싶더군요.
  • silent man 2008/11/15 13:05 # 삭제

    일단 열심히 몸으로 때우는 게 멋지더만요.

    남자의 멋은 역시 수트?!
    ~_~

    (트랙백은 보내려다가 이사가 예전돼 있는 마당에 별 의미가 없을 것 같아...)
  • 렉스 2008/11/16 23:02 #

    그래도 트랙백은 환영입니다 ㅎㅎ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W 위젯